• 일상다반사
  •  
  • POSTED IN 'HUNIZ' ON THE 2013.04.22 - 03:19 PM
  •  
  • 마지막으로 글을쓴게 벌써 4년전..
    정말 짧은 시간이라면 짧은시간이고 긴시간이라면 긴시간이겠지만..
    많은것들이 바뀌었다. 세상, 성격, 가치관, 사람들..
    프로그램과 디자인을 취미삼아 이것저것 찾아보고 만들고 들볶던 시절이 그립다.
    도메인과 계정을 몇년째 살려놓은거보면 유일하게 청소년시절 나의 친구가 되어주었고, 희망이였고, 목표가 되어주었던게 바로 홈페이지라는게 아니였나 싶다. 지금에서야 생각해보면...
    이때처럼 미친듯한 열정이 다시 샘솟을 수 있을까?
    예전글들을 읽어보면서 기억을 한번 더듬어봐야겠다 당분간.. ^^
  •  


  • 일상다반사
  •  
  • POSTED IN 'HUNIZ' ON THE 2009.06.14 - 05:37 PM
  •  
  • 내가 속으로 조용히 눈물을 삼키면
    사람들은 나를 차가운 사람이라고 수군댄다.

    하지만
    내가 정말 괴로워 나도 모르게 울음소리를 냈을 때,
    사람들은 나를 괴로운 척한다고 수군댔다...

    세상이 내마음과 다르게
    자꾸만 어긋나고 빗겨가, 용기를 잃게한다

    내 마음이 진실이라고 말하는 것들이
    가끔, 오히려 날 더 아프게 할때가 있다.

    그래서 사람들은
    한살씩 더해갈수록 숨기는 법을 배워가고,
    마음을 들키지 않으려 그렇게 애쓴다..
  •  


  • 일상다반사
  •  
  • POSTED IN 'HUNIZ' ON THE 2009.05.29 - 01:29 AM
  •  
  • 이명박 대통령님,
    기록 사본은 돌려드리겠습니다.

    사리를 가지고 다투어 보고 싶었습니다.
    법리를 가지고 다투어 볼 여지도 있다고 생각했습니다.
    열람권을 보장 받기 위하여 협상이라도 해보고 싶었습니다.
    그래서 버티었습니다.

    모두 나의 지시로 비롯된 일이니 설사 법적 절차에 들어가더라도 내가 감당하면 될 것이라고 생각했습니다.
    그런데 이미 퇴직한 비서관, 행정관 7-8명을 고발하겠다고 하는 마당이니 내가 어떻게 더 버티겠습니까?
    내 지시를 따랐던, 힘없는 사람들이 어떤 고초를 당할지 알 수 없는 마당이니 더 버틸 수가 없습니다.

    이명박 대통령님,
    모두 내가 지시해서 생겨난 일입니다. 나에게 책임을 묻되, 힘없는 실무자들을 희생양으로 삼는 일은 없도록 해주시기 바랍니다.
    기록은 국가기록원에 돌려 드리겠습니다.

    전직 대통령을 예우하는 문화 하나만큼은 전통을 확실히 세우겠다.
    이명박 대통령 스스로 먼저 꺼낸 말입니다. 내가 무슨 말을 한 끝에 답으로 한 말이 아닙니다. 한 번도 아니고 만날 때마다, 전화할 때마다 거듭 다짐으로 말했습니다.
    그 말을 듣는 순간에는 자존심이 좀 상하기도 했으나 진심으로 받아들이면서 '감사하다'고 말씀드렸습니다. 그리고 은근히 기대를 하기도 했습니다.

    그 말씀을 믿고 저번에 전화를 드렸습니다.
    보도를 보고 비로소 알았다고 했습니다.
    이때도 전직 대통령 문화를 말했습니다. 그리고 부속실장을 통해 연락을 주겠다고 했습니다. 그래서 선처를 기다렸습니다.
    그러나 한참을 기다려도 연락이 없어서 다시 전화를 드렸습니다. 이번에는 연결이 되지 않았습니다. 몇 차례를 미루고 미루고 하더니 결국 '담당 수석이 설명 드릴 것이다'라는 부속실장의 전갈만 받았습니다.
    우리 쪽 수석비서관을 했던 사람이 담당 수석과 여러 차례 통화를 시도해 보았지만 역시 통화가 되지 않았습니다.

    지금도 내가 처한 상황을 믿을 수가 없습니다.
    전직 대통령은 내가 잘 모시겠다.
    이 말이 아직도 귀에 생생한 만큼, 지금의 궁색한 내 처지가 도저히 실감이 나지 않습니다.
    내가 오해한 것 같습니다.
    이명박 대통령을 오해해도 크게 오해한 것 같습니다.

    이명박 대통령님,
    가다듬고 다시 말씀드리겠습니다.
    기록은 돌려 드리겠습니다.
    가지러 오겠다고 하면 그렇게 하겠습니다.
    보내 달라고 하면 그렇게 하겠습니다.

    대통령기록관장과 상의할 일이나 그 사람이 무슨 힘이 있습니까?
    국가기록원장은 스스로 아무런 결정을 하지 못하는 것 같습니다.
    결정을 못하는 수준이 아니라, 본 것도 보았다고 말하지 못하고, 해 놓은 말도 뒤집어 버립니다.
    그래서 이명박 대통령에게 상의 드리는 것입니다.

    이명박 대통령님,
    질문 하나 드리겠습니다.

    기록을 보고 싶을 때마다 전직 대통령이 천리길을 달려 국가기록원으로 가야 합니까?
    그렇게 하는 것이 정보화 시대에 맞는 열람의 방법입니까?
    그렇게 하는 것이 전직 대통령 문화에 맞는 방법입니까?
    이명박 대통령은 앞으로 그렇게 하실 것입니까?
    적절한 서비스가 될 때까지 기록 사본을 내가 가지고 있으면 정말 큰일이 나는 것 맞습니까?

    지금 대통령 기록관에는 서비스 준비가 잘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까?
    언제 쯤 서비스가 될 것인지 한 번 확인해 보셨습니까?

    내가 볼 수 있게 되어 있는 나의 국정 기록을 내가 보는 것이 왜 그렇게 못마땅한 것입니까?

    공작에는 밝으나 정치를 모르는 참모들이 쓴 정치 소설은 전혀 근거 없는 공상소설입니다. 그리고 그런 일이 기록에 달려 있는 것은 더욱 아닙니다.

    이명박 대통령님,
    우리 경제가 진짜 위기라는 글들은 읽고 계신지요? 참여정부 시절의 경제를 '파탄'이라고 하던 사람들이 지금 이 위기를 어떻게 규정하고 있는지 모르지만, 아무튼 지금은 대통령의 참모들이 전직 대통령과 정치 게임이나 하고 있을 때가 아니라는 사실 정도는 잘 알고 계시리라 믿습니다.
    저는 두려운 마음으로 이 싸움에서 물러섭니다.

    하느님께서 큰 지혜를 내리시기를 기원합니다.

    2008년 7월 16일
    16대 대통령 노무현
  •  
  • 노무현 , 이명박
  •  
  • (2)


- TODAY : 20 - YESTER : 674 ( 2265760 ) -